오지로 간 낭만닥터 이재훈

환경재단
오지로 간 낭만닥터 이재훈

  


 

인구 5천명 당 의사가 한 명뿐인 곳

13년 째 마다가스카르 오지에서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는 외과의사 이재훈(밀알복지재단 마다가스카르 지부장). 그가 활동하고 있는 마다가스카르는 인구 1천 명 당 의사가 0.16명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보건의료 환경이 취약한 곳입니다. 특히 오지에 사는 주민들의 경우 의사를 만나기 위해서 가깝게는 수십 킬로미터, 멀게는 수백 킬로미터를 동해야만 합니다. 하지만 하루 수입이 평균 1달러 조차 되지 않는 이곳에서는 병원까지의 교통비와 치료비를 부담하는 일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지구 5바퀴 돌아다닌 의사

외과의사 이재훈씨는 2005년부터 의료가 시급한 마다가스카르 오지 곳곳을 찾아다니며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그가 가는 곳이 오지이다 보니 차가 빠지고 길이 끊기는 경우는 허다합니다. 하지만 기다리는 환자들을 위해 그는 고향인 한국에 돌아오지 않고 13년째 마다가스카르오지를 끊임없이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가 진료한 환자는 7만여명, 이동 거리만 190,000km 거의 지구 5바퀴에 달합니다.


너무 고쳐주고 싶어요

환자를 만나기 위해 이동한 1,400km 떨어진 마을. 마을 주민들은 모두들 의사선생님이 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짐을 풀기도 전에 응급환자들이 도착합니다. 하나같이 심각한 아이들의 상태에 이재훈씨는 진료를 합니다. 정말 최선을 다해 치료해주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였습니다. 미안한 마음이 가득하지만 아이의 고맙다는 말에 만감이 교차합니다.


 


SBS 나도펀딩과 해피빈이 응원합니다

펀딩으로 후원 된 금액은 이재훈 의사의 의료 활동비 지원으로 사용됩니다. 

2017년 9월 14일









프로젝트 30
환경재단 환경재단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3F
환경재단은 환경문제가 우리 시대의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임을 알리고 이의 해결을 위해 문화적 접근 방식으로 다양한 사업을 펼쳐온 순수 민간 공익재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