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꽁꽁 얼어붙은 쪽방촌

지파운데이션
한파 속 꽁꽁 얼어붙은 쪽방촌

  




[앵커]

전국 곳곳에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아침을 맞이했는데요, 쪽방촌도 예외는 아니겠죠.
한지연 기자가 추위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쪽방촌에 가봤습니다.

[기자]

서울 종로구의 한 쪽방촌.
얼음 기둥이 생길 정도로 매서운 한파에 쪽방촌의 겨울나기는 말 그대로 전쟁입니다. 
실내에서도 겹겹이 껴입는 건 기본. 두꺼운 겨울 외투도 필숩니다.



[인터뷰]
(몇 겹 입으셨어요?)
"하나, 두 개, 세 개, 네 개, 다섯 개, 여섯 개 입었네. 얘 손 잡고 내가 끌어안고 자는 거지. 온기, 온기 있으라고..."

문풍지로, 또 담요로 이중막을 쳐보지만 심한 웃풍을 막기는 역부족.



[인터뷰]
(이렇게 해도 바람 들어와요?)
"응, 그럼 그래도 들어와. 아이 추워, 얼마나 춥다고."

(이거(담요) 안 해 놓으면 어떻게 돼요?)
"아이고 황소 바람 들어오지."


 술로 몸을 녹이는 사람도 늘었습니다.

[인터뷰]
"아침 10시 돼서 한번 비웠는데 또 (12시에) 이마이 나온다. 추우니깐 술 먹으니깐 열이 나거든 그러니깐 먹는 거지." 

[기자]
제가 지금 패딩에 목도리, 장갑까지 중무장을 했는데도, 쌀쌀한 기운이 느껴지는데요, 실내 온도가 어느 정도인지 열화상 카메라로 측정해보겠습니다.



창문 쪽은 영하 1℃를 맴돌고, 보일러를 튼 바닥 위 이불온도도 6.2℃ 정도로 벽면(5.2℃)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때문에 위험 천만한 방법까지 동원됩니다.



[인터뷰]
"몸이 쪼매 감기기가 있고 하면 우두두두두 떨려. (가스버너) 틀어놓고는 이래 앉았다가 방이 화끈해졌다 싶으면 꺼버리고..."

이에 서울시가 2만 5천 재난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전기, 가스, 보일러 등의 안전점검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고맙습니다. 혼자 사니깐 뭘 할지도 모르고..."

시는 예산 11억 원을 투입해 노후 불량 콘센트, 누전차단기 등을 교체해주기로 했습니다.

-SBS 한지연 기자



며칠째 영하 15도 이하를 맴도는 매서운 한파 속에서 쪽방촌 주민들은 '추위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쪽방촌 거주자 중 상당수가 독거 노인으로, 보일러 대신 전기 장판에 의지해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냅니다. 추위 속에서, 가뜩이나 좋지 않은 건강도 점점 나빠지고 있습니다. 


나도펀딩은 쪽방촌 주민들이 무사히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난방비 및 의료비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기록적인 한파 속, 몸도 마음도 점점 얼어가는 이웃들에게 온기를 전해주세요.
 

업데이트가 아직 없습니다.

프로젝트 11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