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엄마가 보고 싶어요”

환경재단
“지금도…엄마가 보고 싶어요”

  






"지금도 ... 엄마가 보고 싶어요"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할배'예요.
 사실, 제 진짜 이름은 할배가 아니예요. 

 4년 전, 엄마는 저를 자동차에 태우고 어디론가 데리고 갔어요. 
오랜만에 바람도 쐬고 즐거웠죠.
 그런데 갑자기 엄마가 달리는 차 창 밖으로 저를 던졌어요.

 정신을 차려보니 병원이었어요. 이빨도 부서지고 살점도 떨어져나갔어요.
 눈도 제대로 못 뜰 만큼 아파 무서웠지만 엄마가 올 거란 생각에 버텼어요."





 "하지만 엄마는 오지 않았어요. 사람들은 엄마가 날 버린 거라고 했어요.
 그래서 절대 절 찾으러 오지 않을 거래요. 믿고 싶지 않았어요.

 

 동물보호소에서 제게 '할배'라는 이름을 붙여줬어요.
 새로운 엄마, 아빠를 찾아보려 했지만 버려진 늙은 강아지라서 아무도 절 원하지 않았어요.

 지금도 ... 엄마가 보고 싶어요."





8만 2천 마리. 우리나라에서 한 해 버려지는 반려동물 수입니다. 안타깝게도 버려진 아이들은 길에서 죽거나 안락사 되고 맙니다. 그런데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반려동물을 인형처럼 사고 싶을 때 사서 버리고 싶을 때 버립니다.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한다면, 그럴 수 없겠죠.





상처 입은 유기견들에게 따뜻한 손길이 필요합니다

많은 유기견들이 심하게 다친 채 길에서 발견됩니다. 이 아이들이 무사히 치료 받고 새 삶을 찾을 수 있을 수 있도록 따뜻한 손길을 모아주세요. 여러분의 후원금은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에 전달되어 유기견 치료비로 사용됩니다.










1만 5천원 이상 후원
KGC인삼공사의 반려동물 건강식품 ‘홍삼 함유 북어농축액분말 70g(과립형)’
(온라인 후원 300명 한정)  

*이 프로젝트는 KGC인삼공사와 함께 합니다.

 

업데이트가 아직 없습니다.

프로젝트 30
환경재단 환경재단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3F
환경재단은 환경문제가 우리 시대의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임을 알리고 이의 해결을 위해 문화적 접근 방식으로 다양한 사업을 펼쳐온 순수 민간 공익재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