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순간까지 환자 돌보다가…끝내 숨진 간호사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







<앵커>



37명 희생자 모두 모두 안타까운 사연들이 있습니다. 특히 30년 가까이 환자들을 돌봐왔던 한 간호사는 마지막까지 환자 곁을 지키다가 오늘(26일) 뒤늦게 구조됐지만 응급조치를 제대로 받지 못해 끝내 숨졌습니다.



안타까운 사연을 정성진 기자가 준비했습니다.



<기자>



김 간호사의 어머니는 오늘 아침 7시 35분쯤 딸에게서 걸려온 한 통의 영상 전화를 받았습니다. 화재가 발생한 직후입니다.



김 간호사는 전화통화에서 엄마를 애타게 찾듯이 외쳤다고 셋째 여동생이 전했습니다.



[김 모 씨/김 간호사 여동생 : 언니가 엄마한테 전화를 했거든요. '엄마, 엄마' 하고 그렇게 (통화가) 끝이에요.]



하지만 영상 통화 화면은 온통 시뿌연 연기로 가득했고, 김 간호사의 어머니는 딸의 얼굴을 보지 못했습니다.



[김 모 씨/김 간호사 여동생 : (영상통화 속 화면이) 새까맣게 타오른다고 해야 하나, 연기가 하늘로 완전히 병원 자체가 연기로 덮혔다 해야하나….]



김 간호사를 찾기 위해 병원을 찾은 가족들은 오전 10시쯤 병원 길 건너 노인회관에서 쓰러져있는 김 간호사를 발견했습니다.



허리에 화상을 입고 손 여기저기 피가 묻어 있었다며 한눈에 봐도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쓰러진 채 방치돼 있었다고 말합니다.



[김 모 씨/김 간호사 여동생 : (노인회관에 누워 있는 언니의) 얼굴을 만져봐도 따뜻하고, 몸도 따뜻하고, 그러니까 살아 있는 걸로 생각하죠. 사망한 게 아니라고, 살아 있다고 그래서 119 부른 거죠.]



20살에 간호조무사로 시작해 30년 가까이 환자를 돌봐 온 김 간호사는 여러 희생자가 나온 세종병원 2층 책임간호사였습니다.



유가족들은 평소 책임감이 강한 김 간호사가 마지막까지 환자들과 함께했을 거라며 안타까움을 토로했습니다.



[김 모 씨/김 간호사 여동생 : (김 간호사는) 환자와 결혼한 사람입니다. 책임감이 너무 넘친다고 할까, '나 아니면 안 된다', 그걸로 평생 산 사람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김세경, 영상편집 : 이승진)



☞ [나도펀딩]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자 지원하기   


프로젝트 11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아픈 척한다는 말에 닫힌 마음…난치병 환자 수희를 도와주세요
난치병보다 등록금 때문에 더 아파요
"발가락아, 움직여라!"…기적을 위한 동성이의 재활 일지
제 발가락은 더럽게 말을 안 듣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환자 돌보다가…끝내 숨진 간호사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
"비상구도 안 보여, 창문으로 탈출"…생사 가른 순간들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