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온도도 영하…'추위와의 사투' 벌이는 쪽방촌
한파 속 꽁꽁 얼어붙은 쪽방촌

한파 속 꽁꽁 얼어붙은 쪽방촌







<앵커>



이런 매서운 추위가 더욱 차갑게 느껴지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쪽방촌입니다. 실내 온도가 영하까지 떨어져서 방 안에서도 겹겹이 껴 입고 지내야하는 실정입니다.



한지연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기자>



얼음 기둥이 생길 정도로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는 쪽방촌, 방안에서 겹겹이 껴입었지만 냉기는 속살까지 파고듭니다.



[(몇 겹 입으셨어요?) 하나, 두 개, 세 개, 네 개, 다섯 개, 여섯 개 입었네. 얘 손잡고 내가 끌어안고 자는 거지 온기, 온기 있으라고…]



문풍지로 또 담요로 이중 막을 쳐보지만 웃풍을 막기는 역부족.



[(이렇게 해도 바람 들어와요?) 응 그럼 그래도 들어와 아이 추워 얼마나 춥다고….]



[(이거(담요) 안 해 놓으면 어떻게 돼요?) 아이고 황소바람 들어오지.]



제가 지금 패딩에 목도리, 장갑까지 중무장을 한 상태인데도 실내의 쌀쌀한 기운이 느껴지는데요, 그렇다면 실내 온도가 어느 정도인지 열화상 카메라로 측정해보겠습니다.



창문 쪽은 영하 1℃를 맴돌고 보일러를 튼 바닥 위 이불온도도 6.2℃ 정도로 벽면(5.4℃)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때문에, 위험천만한 방법까지 동원됩니다.



[몸이 조금 감기 기운이 있고 하면 우두두두두 떨려. (가스버너) 틀어 놓고는 이렇게 앉았다가 방이 화끈해졌다 싶으면 꺼 버리고…]

 

견디다 못해, 술로 몸을 녹이는 사람도 있습니다.



[아침 10시 돼서 한번 비웠는데 또 (12시에) 이만큼 나온다. 추운데 술 먹으니깐 열이 나거든 그러니깐 먹는 거지.]



서울시는 재난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전기와 보일러 등의 안전 점검을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황지영)



☞ [나도펀딩] 쪽방촌 주민들의 난방비와 의료비 지원하는 크라우드펀딩 참여하기


프로젝트 11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아픈 척한다는 말에 닫힌 마음…난치병 환자 수희를 도와주세요
난치병보다 등록금 때문에 더 아파요
"발가락아, 움직여라!"…기적을 위한 동성이의 재활 일지
제 발가락은 더럽게 말을 안 듣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환자 돌보다가…끝내 숨진 간호사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
"비상구도 안 보여, 창문으로 탈출"…생사 가른 순간들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