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앵커>



우리나라가 출산율이 낮은 이유 중에는 무엇보다 경제적인 문제가 큽니다. 미혼모들은 특히 더 그렇습니다, 한국여성재단의 조사를 보면 미혼모 열 명 중에 아홉 명은 최저생활비도 못 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중기획 '아이 낳고 싶은 대한민국'. 오늘(3일)은 양육과 경제난 이중고에 시달리는 부실한 미혼모들의 지원 문제를 짚어봅니다.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 임신 직후 남자친구와 헤어진 뒤 혼자서 아이를 낳고 키워 온 김 모 씨.

아이를 낳은 뒤, 직장을 구하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김모 씨/미혼모 : 아이 기저귀, 분유… 심장 판막 쪽에 문제가 있어요. 비급여다 보니까(의료보험 혜택이 안 돼요.)]



주변의 도움 없이 아이를 키우면서 직장생활을 한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현실. 돌봄 지원이 매우 제한적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차라리 빈곤층으로 분류돼 기초생활수급이나마 안정적으로 받는 게 낫다는 겁니다.



[김모 씨/미혼모 : (기초생활수급에서) 별로 탈퇴하고 싶지 않아요. 미혼모 지원이 워낙 열악해서… ]



보육원에서 길러지는 아이 한 명당 정부가 지원하는 돈은 월 36만원.

반면에, 저소득 미혼모 가정이 아이 한 명당 받을 수 있는 지원은 1/3인 수준인 월 12만 원이 전부입니다.

그나마도 아이가 13살이 넘으면 지원이 끊깁니다.

엄마가 아이를 직접 기르는 게 가장 바람직한데도 정부 지원이 이렇게 적다 보니 미혼모들은 경제적 고통에서 헤어나오질 못합니다.



[이모 씨/미혼모 : 소득이 있다는 이유로 전혀 지원은 못 받고 있고요. 바이러스에 걸려서 병원비가 100만 원 넘게 나온 적도 있었어요.]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 우리나라 미혼모는 2만 4천여 명. 미혼부는 9천 명이 조금 넘습니다.



[노혜련 교수/숭실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 한 어머니 한부모 가정은 특히 더 취약한 상태이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게 소득과 교육과 주거와 의료와 보육이 모든 것을 지원해야 합니다.]



여성가족부는 이달 중순에 예정된 "저출산 대국민 보고대회"에 맞춰 한층 강화된 미혼모 지원 방안을 밝힐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세경, 영상편집 : 윤선영, VJ : 신소영) 



▶  [나도펀딩] 미혼모자립지원 참여하기   


프로젝트 8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도움이 필요한 '지진 피해'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금 쩍쩍 간 집에 남겨진 노인들…대피 매뉴얼도 없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