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째 밤' 이재민 꽉 찬 대피소…위생 나빠 환자 속출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앵커>



네, 보신 것처럼 날씨까지 추워지면서 이재민들은 하루하루 지쳐가고 있습니다. 좁은 곳에 워낙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다 보니 예상치 못한 환자들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김기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피소 안 매트는 이재민들의 안방이 됐습니다. 며칠째 한 매트 위에서 식사도 하고 잠도 잡니다. 체육관 구석구석에는 먼지가 나뒹굴고 창틀에서는 먼지가 시커멓게 묻어 나옵니다. 난방기는 계속 돌고 있는데 창문은 다 닫혀 있고 출입구라고는 단 하나, 환기가 제대로 될 리 없습니다.



[박정자/이재민 : 목이 칼칼하지 여기서. 입도 벌리고 자고 하니까.]



여진 공포에 집 떠난 사람들이 늘면서 공간도 부족합니다. 옷 갈아입을 개인 공간은 꿈도 꾸지 못합니다. 1층 체육관 바닥은 물론 2층 통로에도 사람들이 가득하고 청소 도구 앞에도 잠자리가 있습니다. 환자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노진식/포항의료원 전문의 : 감기 환자들 이런 분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네요.]



유엔 난민기구가 정한 겨울철 난민 발생 시 대피소 1인당 최소 보장 공간은 4.5제곱미터. 매트 크기를 직접 재봤더니 2.8제곱미터, 3명이 함께 지내는 이 어르신들의 1인당 공간은 각각 0.93제곱미터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마을과 좀 떨어진 다른 대피소들은 한산합니다. 아예 텅 비어 있는 곳도 있습니다.



[포항시청 관계자 : 내일 분산 배치가 예정 중이고. 분가한 다음에는 소독 청소를 해야 할 것 같더라고요. 실내가 좀 안 좋아서.]



쓰촨 성 지진 당시 중국 정부는 텐트 대피소를, 동일본 대지진 때도 일본은 칸막이 대피소를 마련해 이재민들의 위생과 사생활을 보호했습니다. 재난이 날 때마다 난민수용소가 되는 우리의 대피소 문화도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영상편집 : 장현기) 



☞[나도펀딩] 지진피해가정돕기    


프로젝트 8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도움이 필요한 '지진 피해'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금 쩍쩍 간 집에 남겨진 노인들…대피 매뉴얼도 없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