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자장면 드시고 힘내세요"…전국서 달려온 봉사자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앵커>



이렇게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을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봉사자들은 따뜻한 음식을 대접하며 이재민들의 지치고 불안한 마음을 위로했습니다.



이 소식은 이혜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이른 아침부터 대피소 앞에는 푸드 트럭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기온이 뚝 떨어진 추운 날씨. 트럭에선 붕어빵이 구워지고,



[(맛있게 먹으렴. 힘내고!) 감사합니다.]



이재민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 줄 음식이 무료로 제공됐습니다.



[최철용/푸드트럭 봉사자 : 음식 드시고 조금이라도 힘내시라는 마음이죠. 어떤 말로 위로가 되겠습니까.]



점심엔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서 직접 자장면을 만들어 이재민들에게 전달했습니다.



봉사자들은 배식부터 배달까지 도맡아 대피소 안팎의 이재민들을 살뜰히 챙겼습니다.



의료진도 대피소에 상주하며 이재민들의 건강을 돌봤습니다.



[김성삼/의료 봉사자 (대구한의대 교수) : 숫자를 세라고 하는 이유는 소리를 내면 불안이 차단돼요. 그걸 꼭 명심하셔야 해요.]



지난 사흘간 1천3백여 명의 봉사자들이 이재민들과 피해 복구 작업을 도왔습니다.



전국의 지자체와 기업들은 물, 라면 등 각종 구호품과 성금을 피해 지역에 보내 지원에 동참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공진구, 영상편집 : 정성훈)





☞ [나도펀딩] 지진피해가정돕기

 


프로젝트 11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아픈 척한다는 말에 닫힌 마음…난치병 환자 수희를 도와주세요
난치병보다 등록금 때문에 더 아파요
"발가락아, 움직여라!"…기적을 위한 동성이의 재활 일지
제 발가락은 더럽게 말을 안 듣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환자 돌보다가…끝내 숨진 간호사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
"비상구도 안 보여, 창문으로 탈출"…생사 가른 순간들
밀양 세종병원 화재 피해 지원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