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자장면 드시고 힘내세요"…전국서 달려온 봉사자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앵커>



이렇게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을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봉사자들은 따뜻한 음식을 대접하며 이재민들의 지치고 불안한 마음을 위로했습니다.



이 소식은 이혜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이른 아침부터 대피소 앞에는 푸드 트럭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기온이 뚝 떨어진 추운 날씨. 트럭에선 붕어빵이 구워지고,



[(맛있게 먹으렴. 힘내고!) 감사합니다.]



이재민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 줄 음식이 무료로 제공됐습니다.



[최철용/푸드트럭 봉사자 : 음식 드시고 조금이라도 힘내시라는 마음이죠. 어떤 말로 위로가 되겠습니까.]



점심엔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서 직접 자장면을 만들어 이재민들에게 전달했습니다.



봉사자들은 배식부터 배달까지 도맡아 대피소 안팎의 이재민들을 살뜰히 챙겼습니다.



의료진도 대피소에 상주하며 이재민들의 건강을 돌봤습니다.



[김성삼/의료 봉사자 (대구한의대 교수) : 숫자를 세라고 하는 이유는 소리를 내면 불안이 차단돼요. 그걸 꼭 명심하셔야 해요.]



지난 사흘간 1천3백여 명의 봉사자들이 이재민들과 피해 복구 작업을 도왔습니다.



전국의 지자체와 기업들은 물, 라면 등 각종 구호품과 성금을 피해 지역에 보내 지원에 동참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공진구, 영상편집 : 정성훈)





☞ [나도펀딩] 지진피해가정돕기

 


프로젝트 8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도움이 필요한 '지진 피해'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금 쩍쩍 간 집에 남겨진 노인들…대피 매뉴얼도 없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