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만 나도 심장이 '쿵'…"집 가기 두렵다" 밤새 뜬눈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앵커>



포항 지역에는 어젯(15일)밤과 오늘 새벽까지 수십차례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때문에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 대피소에서 밤을 보낸 사람들 대부분은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피해지역 분들에게 참 길게 느껴졌을 지난 밤 상황을 현지에서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포항 흥해읍의 한 아파트입니다. 깜깜한 밤, 기울어지고 금 간 아파트 건물에서 주민들이 서둘러 짐을 챙겨나옵니다.



[김윤지/포항시 북구 : (출산 예정일이) 일주일 안팎이라서 안전한 곳으로 가려고요. 짐 챙기고 있는 도중에도 여진이 발생해서 많이 놀랐어요.]



옆 아파트 주민들도 이불과 가재도구 몇 가지 챙겨 들고 서둘러 집을 나섭니다.



[박해옥/포항시 북구 : 이 통로는 아무도 없더라고요. 내가 무서워서 못 자겠어요. 나가야지. 벽이 이렇게 갈라지면 안 좋거든요.]



차 안에서 추위를 피하고, 임시 대피소에서 놀란 가슴을 달래보지만 불안함은 쉽게 가시질 않습니다.



[정태호/지진 대피 시민 : 집사람하고 딸내미하고 손녀하고 며느리하고 와 있어요. 집에 도저히 있을 수가 없어요, 불안해서.]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고 긴급 지원된 모포를 덮고 누웠지만 쉽게 잠들지 못합니다.



[박경열/지진 대피 시민 : 자다가 옆으로 (사람이) 잠깐 지나가서 약간만 울리고 소리만 나도 사람들이 깜짝깜짝 놀라고 그럽니다.]



피해 주민들이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인데요, 이곳 전체가 흔들릴 정도의 여진이 계속 이어지면서 많은 주민들이 밤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습니다.



[힘내세요. 어르신!]



자원봉사자의 따뜻한 말 한마디에 전해지는 위로도 잠시, 무너진 집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기만 합니다.



[이순애/지진 대피 시민 : 집 벽에 금이 많이 가고 그랬는데, 조금 전에 갔다 왔는데 너무 불안하고 겁나고 그래요. 하루빨리 지진이 멈췄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계속되는 여진 속에 복구 작업은 손도 못 댄 상태여서 1천500명 넘는 이재민들의 걱정과 근심이 깊어만 갑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김종우)  


프로젝트 8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도움이 필요한 '지진 피해'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금 쩍쩍 간 집에 남겨진 노인들…대피 매뉴얼도 없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