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값은 오르는데 후원 '뚝'…막막한 에너지 빈곤층
연탄기부 싸늘...겨울나기 걱정

연탄기부 싸늘...겨울나기 걱정







<앵커>



오늘 내린 비가 그치고 나면 내일(11일)부터 기온이 뚝 떨어집니다. 이렇게 날이 추워지면 어려운 이웃들의 근심은 더 깊어집니다. 특히 올해는 연탄 가격은 오르는 반면 연탄 후원은 줄고 있어서 겨울나기가 더 걱정입니다.



조재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좁은 주택가 골목길에 학생과 학부모들이 긴 줄을 만들었습니다. 한 장 한 장 연탄을 건네고, 먼 곳엔 발품 팔아가며 나르기도 합니다.



비어 있던 보일러 창고와 마당에 차곡차곡 연탄이 쌓여갑니다. 초등학생들이 알뜰 시장에서 번 돈과 성금으로 열 가구에 연탄 200장씩 후원했습니다.



[김현승/연탄 기부 학생 : 알뜰 시장이나 (분식) 부스를 열어서 돈을 모았어요. (연탄 후원하니까 기분 어때요?) 일단 뿌듯했어요.]



에너지빈곤층에게 정부가 지급하는 연탄 쿠폰은 가구당 23만여 원.



연탄 300~400장 값에 불과해 아무리 아껴 때워도 추운 겨울을 나기엔 부족한 실정입니다.



[박원식 (80)/연탄후원 수혜자 : 연탄불을 못 때면 얼어 죽으니까 못 살아. 전부 환자라서 추우면 더 아파요.]



전국 31개 연탄 은행이 후원받은 연탄을 나눠주고 있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연탄 후원이 뚝 떨어져 빈곤층 지원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김현억/원주연탄은행 팀장 : 후원이 좀 적다 보니까 모든 분한테 다 지원해 드릴 수는 없는 상태고요. 꼭 필요한 분들 위주로 해서 지금 지원이 되고 있고요.]



아직도 연탄으로 난방하는 에너지 빈곤층은 전국에 13만 가구가 넘습니다.



연탄 가격은 오르는데 연탄 후원은 갈수록 줄고 있어서 에너지 빈곤층에게는 더욱 혹독한 겨울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허 춘) 


프로젝트 7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붕어빵·자장면 드시고 힘내세요"…전국서 달려온 봉사자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아빠, 하은이 목소리 듣고 싶어…"
생김새가 똑같았던 두 아이
소리만 나도 심장이 '쿵'…"집 가기 두렵다" 밤새 뜬눈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우리 막내 장가는 보내야지"…40년 세월을 공사장에 바친 김 씨
막내 장가 보내려 공사장 나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