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장가 보내야 해" 일하다 그만…
막내 장가 보내려 공사장 나왔다가...

막내  장가 보내려 공사장 나왔다가...





<앵커>



서울 종로의 한 공사현장에서 담장이 무너져 형제가 매몰됐다가

70대인 형이 숨졌다는 소식 어제(30일) 전해드렸습니다.

막내아들을 장가보내야 한다며 일흔의 나이에도 계속 궂은 일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평소처럼 새벽 일찍 집을 나섰던 아버지를 허무하게 떠나보낸 가족들은 큰 슬픔에 잠겼습니다.

2남 1녀를 둔 가장으로, 40년 동안 공사현장에서 일한 아버지였습니다.



[고인 아들 : 묵묵히 일만 하시고…(새벽) 세 시 반에 일어나서 밥하고 출근하셔서 (저녁) 일곱 시에 들어오셔서 씻고 식사하시고 바로 주무시고….]



어제 낮, 김 씨는 하수관 배관 공사 현장에서 담벼락이 무너지는 바람에 흙더미에 묻혀 숨졌습니다.

함께 사고를 당했다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동생은 "형이 막내아들 장가가는 날을 기다려 왔다"고 말합니다.



[고인 동생 : '막내(아들)를 보내면, 결혼시키면 난 내 할 일 다 하고 참 원이 없겠다' 이제 참…결혼 못 시키니까….]



일당을 받으면 꼭 손주들 선물을 챙기는 사랑 많은 할아버지이기도 했습니다.



[고인 동생 : 형님이 조금 벌면 형수 아픈 데 치료비 거의 다 들어가고… 손주들 과자도 사주고….]



동생 김 씨는 공사 현장에서 돌덩이가 굴러떨어져 자신이 손으로 막기도 했다며 위험했던 현장 상황에 대해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현장 관리자와 건설회사 등을 상대로 안전관리에 문제는 없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8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0-20 (서일빌딩) 2층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도움이 필요한 '지진 피해'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금 쩍쩍 간 집에 남겨진 노인들…대피 매뉴얼도 없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