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환자복 본 적 있나요?…아이들의 달라진 표정
미쿡엔 있고 우리나라엔 없는 '이것'

미쿡엔 있고 우리나라엔 없는 '이것'















































































십여 년 전 소아암으로 남동생을 잃은 누나가 동생을 생각하며 만든 특별한 옷이 있습니다. 아픈 아이들을 더 아파 보이게 만드는 환자복 대신 아이들이 더 편하게 치료 받을 수 있고 또 힘이 나는 예쁜 그림이 그려진 ‘브레이브 가운’. 이 옷을 이제는 미국 전역의 700개 어린이병원 아이들이 입습니다. 어른 환자복 크기만 줄인 불편한 환자복을 입는 우리나라 아이들에게도 더 편안하고 모양도 예쁜 환자복을 선물하려 합니다.

 

환아복 지원하기 ☞ SBS ‘나도펀딩’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캠페인 보러 가기 ☞ '하루 하루 꿈을 입다'

 

기획 권영인 / 펀딩 기획운영 이슬기 한승희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      


프로젝트 4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20 어린이재단빌딩 11층
국내외 어린이들의 권리를 지키고 35만 후원자들과 함께 일하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입니다.
추천 뉴스
"붕어빵·자장면 드시고 힘내세요"…전국서 달려온 봉사자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아빠, 하은이 목소리 듣고 싶어…"
생김새가 똑같았던 두 아이
소리만 나도 심장이 '쿵'…"집 가기 두렵다" 밤새 뜬눈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우리 막내 장가는 보내야지"…40년 세월을 공사장에 바친 김 씨
막내 장가 보내려 공사장 나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