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식구 '생명줄' 자르고 뒤늦은 후회…온정 줄이어
다섯 아이가 남았습니다

다섯 아이가 남았습니다



<앵커>

아파트 외벽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숨지게 한 사건의 현장검증이 어제(15일) 경남 양산의 아파트 현장에서 진행됐습니다. 시끄럽다는 이유로 어이없게도 밧줄을 절단한 가해자는 뒤늦게 후회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한편에서는 주민들이 유족들을 돕기 위한 모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KNN 강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일, 밧줄 살해 사건이 일어난 경남 양산의 한 아파트에 피의자가 도착하자 성난 주민들의 고성이 터져 나옵니다.

한 시간가량의 현장검증에서 46살 서 모 씨는 밧줄을 자른 칼을 냉장고 위에 숨기기까지의 과정을 재연했습니다.

[서 모 씨/피의자 : 죄송합니다.]

이제 겨우 27개월인 막내를 포함해 다섯 남매는 하루아침에 아버지를 잃었습니다.

숨진 김 씨는 고된 일을 마치고도 아이들과 잘 놀아주는 다정한 아버지였습니다.

[김상덕/숨진 김 씨의 형 : 작은 해코지도 못하는 그런 친구였거든요. 그러면서도 항상 어떤 일에든 책임감을 갖고 하던 그런 동생이었기 때문에 너무너무 아깝고 답답하고 안타깝습니다.]

조사결과 도색업체의 안전관리에도 구멍이 드러났습니다.

작업줄 외에 예비 구명줄을 달게 되어 있지만, 작업자들은 외가닥 줄 하나에만 매달려 작업해야 했습니다.

[손명섭/경찰서 형사과장 : 시공업체를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여부에 대해 계속 수사할 예정입니다.]

한편,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다섯 아이들을 위한 끊어지지 않는 밧줄이 되어주겠다며 모금이 시작됐습니다.

이와 함께, 오는 일요일에는 양산시 웅상 문화체육센터 광장에서 피해자 가족 돕기 조의금 모금을 위한 벼룩시장도 마련될 예정입니다. 



▶ [나도펀딩] 끊어진 생명줄…다섯 아이가 남았습니다


프로젝트 4
지파운데이션 지파운데이션
None
지파운데이션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빈곤과 질병에 고통받고 있는 지구촌 이웃들을 돕기위해 국내전문복지사업과 국제개발협력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추천 뉴스
움직일 수 있는 건 엄지뿐…40년 만에 처음 본 바다
웃는 모습이 아름다운 진아 씨
"주사 한 대가 없어 죽어가요"…오지로 간 낭만닥터
오지로 간 낭만닥터 이재훈
정의를 선택했다는 이유로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
정의를 선택한 이유로 힘겨운 사람들
음주 운전자는 자신을 '베스트 드라이버'라고 했습니다.
남편의 목소리만 남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