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냉장고 앞 서성이는 아이들…배고픈 보육원
보육원 아이들의 밥상 지원 프로젝트

보육원 아이들의 밥상 지원 프로젝트



<앵커>

지금 보시는 게 지방의 한 보육원 아이들이 먹을 아침밥입니다. 먹다 남은 게 아닙니다. 반찬의 가짓수는 물론이고 양도 부족합니다. 한창 클 나이인데 제대로 못 먹어서 정상적인 발육이 걱정되는 상태입니다. 부모 사랑에 굶주리고 부실한 밥상에 굶주리고. 아이들 굶기는 대한민국, 오늘(20일) 첫 순서입니다.

원종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방의 한 보육원에 음식 재료가 배달됩니다.

한눈에도 햄과 어묵 같은 가공식품들이 많습니다.

[황희영/A 보육원 영양사 : 조금 단가가 높더라도 신선하고 친환경적인 제품을 편하게 썼다면 (좋을 텐데…)]

물가는 치솟는데 예산이 빠듯하다 보니 고기 같은 메뉴는 양이 제한되고,

[A 보육원 학생 : 고기도 나름 나오기는 하는데 배불리 못 먹을 정도로 나오니까 아쉬워요. 그런 때는 그냥 집(보육원)에 돈이 없나 보다 해요.]

과일이나 유제품은 제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황희영/A 보육원 영양사 : (과일은) 개수가 정해져 있어요. 풍족하게 먹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니까, 딸기는 두 개…]

기초생활수급 대상인 보육원 아이들에게 정부가 한 끼 식대로 정한 돈은 2천348원.

하루 간식비도 400원에 불과합니다.

지금 시간이 저녁 6시 10분.

아이들이 밥을 먹고 생활관으로 돌아올 시간인데요, 간식비 후원이 끊기면서 아이들은 배가 고파도 다음 날 아침까지 아무것도 먹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보육원 교사 : 애들이 방에 가면 냉장고 문을 수없이 열었다 닫았다 해요. (간식이) 없는 줄 알면서도요.]

[보육원 교사 : 계란말이 하나랑 김말이 두 개씩 받고, 먹고 나서 좀 더 받자 알았지?]

후원이나 간식비 지원이 조금 더 나은 서울의 보육원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조성아/서울 B 보육원장 : 힘들죠. 우리 아이들이 너무 작아서 이거 도저히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먹는 것도 부실하고요.]

서울에 있는 중학교의 경우 책정된 무상급식 단가는 한 끼 4천730원.

이 금액의 절반도 안 되는 보육원 식대는 지난 4년 동안 불과 279원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

<앵커>

4년 전, 제가 당시 8시 뉴스 진행을 할 때 열악한 아동 시설 급식비 문제를 다뤘거든요. 그때 집중적으로 다뤄서 사정이 나아졌길래 참 좋다 싶었는데, 지금도 그게 아니군요?

<기자>

그 당시, 2013년에 저희가 이 문제를 보도했을 당시 1천 420원이었던 식대가 649원 올랐습니다.

하지만 이후 4년 동안 사회의 무관심 속에서 한 끼 식대가 겨우 279원 오르는 데 그쳤는데요, 그래서 현재 식대가 2천348원인데 리포트 보셔서 아시겠지만, 성장기 아이들에게는 턱없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앵커>

사실 이게, 그때도 그랬는데, 4년 전에도 아이들 건강 검진을 해보니까 발육에 문제가 있더라고요. 못 먹어서. 이게 참 걱정이란 말이죠.

<기자>

영양 상태가 안 좋아서 그런지 보육원 아이들이, 평균보다 키가 10cm 정도 작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우리가 무상급식 식대에 해당하는 3천 500원짜리 밥을 먹이면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내일 전해드릴 예정이고요, 또 이 열악한 보육원 식대 문제는 도대체 왜 이렇게 개선되지 않는 것인지, 그리고 이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떤 방안들이 필요한지도 취재에서 연속으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적어도 아이들을 굶기면 안 되죠. 계속 기대해보겠습니다. 수고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김남성, 영상편집 : 하성원)

아이들의 밥상 지원 프로젝트 ▶ SBS '나도펀딩' 


프로젝트 30
환경재단 환경재단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3F
환경재단은 환경문제가 우리 시대의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임을 알리고 이의 해결을 위해 문화적 접근 방식으로 다양한 사업을 펼쳐온 순수 민간 공익재단입니다.
추천 뉴스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산타 할아버지, 공부가 하고 싶어요!
'양육·경제난' 이중고…정부 지원 절실한 미혼모들
양육과 경제난의 이중고...미혼모
언제쯤 집에 갈 수 있을까…도움이 필요한 '지진 피해'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
금 쩍쩍 간 집에 남겨진 노인들…대피 매뉴얼도 없다
지진 피해를 입은 저소득 가정을 돕습니다